HOME > 관광문화센터 > 인천관광명소
강화도 낚시터 6곳 약사공원 콜롬비아군기념비 함허동천야영장
동막해수욕장 송도유원지 인천대공원 월미산공원
자유공원 수봉공원
 
    강화도 낚시터 6곳
 
관광지정보
강화에 있는 낚시터는 3박자를 골고루 갖추고 있다. 맑은 공기, 깨끗한 물, 자연산 물고기. 게다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자연의 소리가 천연덕스럽게 살아 있다. 때문에 좀 먼 듯해도 이러한 불편을 감수하고 찾는 이가 많다. 음식, 숙박시설은 낚시터마다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비교적 잘 갖추어진 편. 물론 캠핑을 할 만한 조건은 다 갖추고 있다. 그뿐인가, 두루두루 둘러보고 올 만한 문화유산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어 눈이 심심할 틈이 없다.


1. 길상면

강화 남녘 길상면의 길상 낚시터(937-6497)와 장흥 낚시터(937-0933)가 있는 길상면엔 천년 고찰 전등사와 삼랑성이 있다.

길상 낚시터(장흥 제 1저수지)는 서울 살다가 낚시가 좋아 눌러 살게 된 부부가 주인이다. '손님들이 어쩌면 이런 데가 다 있나 놀라고 간다'고 자랑할 정도이다. 앞뒤로 산이 있고 낚시터가 마을 가운데 있어 평화로운 느낌을 준다.

장흥 낚시터(장흥 제2저수지)는 다양한 자연산 어종이 자랑. 잉어, 메기, 가물치, 붕어, 빠가사리, 장어, 향어… 없는 것이 없단다. 마을 옆으로 길 게 제방 둑을 걸어볼만하다.


길찾기


강화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전등사행 버스를 타고 온수리 터미널에서 내린 다음 택시를 타면 3-4분 정도 걸린다.



2. 내가면



강화 서쪽의 내가 낚시터(933-4287)는 강화에서 가장 큰 규모의 사계절 낚시터다. 생긴 지 40년이 넘었다. 99개 골짜기에서 물이 내려오기 때문에 아무리 가물어도 물이 마르지 않는다고 한다.

신선 낚시터(933-1366)는 설구산이 감싸고 있어 경치가 좋다. 짧기는 하지만 바로 옆의 계곡에서 여름이면 한나절 쉴 만도 하다. 하지만 민박집은 없다.



길찾기


강화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차를 타고 국화리를 지나 내가 방면으로 가는 차를 타고 아래고바라는 마을에서 내린다. 인천교구천주교야영장을 사이에 두고 왼쪽에 신선 낚시터, 오른쪽에 내가 낚시터가 있다. 내가와 신선, 두 곳은 약 5백m 떨어져 있다.



3. 삼산면




어류정 낚시터(932-1333)는 석모도 남쪽 끝에 있다. 바다가 바로 옆에 있어 운치 있다. 큰 수로와 그보다 작은 저수지 두 곳으로 나뉘어 있다. 주인 왈, '나왔다 하면 월척'이란다.

항포 낚시터(932-8265) 주인장은 '고기 씨알이 큰 것'이 이곳의 매력이란다. 둑 너머 바다가 있지만 갯벌로 나가기엔 위험하다.

바다가 바로 옆인 하리 낚시터(933-9095)는 가족끼리 오면 아버지는 낚시하고 아이들을 개펄에 나가 '갯것' 하는 잔재미가 있다. '바로 잡아 회를 쳐 먹을 수 있다'고 주인장은 이곳의 물 맑음을 큰 자랑으로 여긴다.



길찾기


강화 외포리 선착장에서 석모도 가는 배를 타고 석포리 선착장에 닿는다. 여기서 어류정은 보문사 방면으로 차로 7-10분 거리에 있다. 항포와 하리는 선착장에서 이정표를 따라 오른쪽으로 계속 차를 몰아 10분 정도 가면 삼거리가 나온다. 여기서 오른쪽으로 가면 하리, 좌회전에서 조금만 더가면 항포다.



4. 양도면




강화도 서남쪽에 있는 길정 낚시터(937-3114)는 진강산으로 둘러싸여 있다. 겨울이면 빙어 낚시가 인기. 민물에서는 참게와 뱀장어도 낚는다. 수상 좌대가 5채 있어 색다른 맛이다. 마니산과 전등사가 10분 거리.

인산 낚시터(937-2414)는 인산리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경영한다. 수익금이 주민 복지사업에 쓰여진다니 이곳을 찾는 일이 뜻깊다. 바로 옆이 개암산이고 4km만 가면 바다가 있다.



길찾기


길정 낚시터는 강화터미널에서 진등사 방면으로 가는 차를 타고 호국교육원을 지나 인천가톨릭대학교쪽으로 계속 오면 학교 못미처 바로 보인다. 인산 낚시터는 터미널에서 화도 가는 완행버스나 황청리 가는 버스를 타고 삼성초등학교를 지나 인산 낚시터 앞에 내린다.



5. 화개산


화개산을 끼고 있는 고구 낚시터(932-4212)는 교동도의 명물이다. 참붕어가 많고 고기도 잘 나오는 편이라지만 뭐니 뭐니 해도 북녘의 연백평야가 바로 6km지척에 보인다는 점이 큰 매력. 낚시를 하다 잠시 화개산에 올라 정상의 약수 물을 마시고 내려오는 일도 권할 만하다.


길찾기


강화읍 하점면 창후리 터미널에서 교동도 가는 배를 타고 15분 정도 가면 월선포 선착장에 도착한다. 여기서 버스를 타면 15분 정도 걸린다. 자가용으로 들어오면 배삮이 왕복 2만4천원.


6. 불은면


약수 낚시터(937-3338)는 약수터가 있다고 해서 약수 낚시터라고 한다. 산 바로 밑이라 가을이면 밤을 따고 봄이면 나물을 캐는 아낙네도 많다. '너무 많이 잡아서 걱정'이라며 15마리 이상을 잡지 말라는 주문을 손님들에게 한다는 주인의 말을 한 번 믿어볼 일.
  위치
   

     
  교통정보
   

     
  기타
   

     
탑